0
Following
0
Follower
0
Boost


ss

ss

방글라데시 의류공장 참사 현장의 '마지막 포옹'

방글라데시 다카 외곽 사바르 의류공단 내 라나플라자에서 지난달 24일 벌어진 붕괴 사고의 사망자가 천여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번 참사로 ‘이윤을 위한 노동착취’에 반대하는 전 세계적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타임 온라인판에는 8일(현지시간) 방글라데시 사진작가 타슬리마 아크테르가 사건 다음날 찍은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연인처럼 보이는 남성과 여성이 건물 붕괴 현장에서 서로를 안은 채 숨진 사진이다. 두 사람의 ‘마지막 포옹’인 셈이다. 남성의 눈에서는 눈물처럼 피가 흘러내린다. 남성에게 안긴 여성의 몸은 뒤로 꺾여 있다. 아직까지 두 사람이 누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아크테르는 시사주간 타임에 사진 촬영 관련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사건이 발생한 뒤 하루 종일 사건 현장을 헤맸다. 피해자들과 그들의 가족을 보며 육체적, 정신적으로 지쳐가던 그는 다음날 새벽 2시쯤 한 커플을 발견했다. 이들의 하반신은 붕괴된 콘크리트에 깔려 있었다. 그는 “이들을 처음 봤을 때 마치 예전부터 잘 알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면서 “사랑하는 사람의 곁에서 서로를 지키기 위해 애쓰는 누군가의 마지막 순간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타슬리마 아크테르가 시사주간 타임에 공개한 사진 ‘마지막 포옹’ 그는 사진을 볼 때마다 불편한 느낌을 받는다고 했다. 그는 “사진은 마치 나에게 ‘우리는 그저 숫자가 아니다. 값싼 노동도, 값싼 생명도 아니다. 우리는 당신과 같은 인간이다. 우리의 삶도 당신의 삶처럼 소중하다. 우리의 꿈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하는 듯해 뇌리에서 떠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아크테르는 이번 참사에 책임이 있는 사람이 처벌을 받지 않는다면 똑같은 비극이 재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번 잔혹한 사건의 증인으로서 모든 사람이 아픔을 공유하길 바란다”면서 “이것이 사진을 공개한 이유”라고 밝혔다.

전문가 6명의 박대통령 방미 결산 평가

“동맹강화 확인 성과…한반도 긴장해소 돌파책은 안나와” 점증하던 한반도 위기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와중에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외교가 마무리돼 가고 있다. 특히 한반도 위기의 ‘출구전략’과 관련해 눈길과 기대를 모았던 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성과와 북한의 예상되는 반응, 앞으로 한국의 할 일에 대해 전문가 6명의 의견을 들어봤다.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평가 “대북문제 적극적 대화의지 표시하지 못해” <한겨레>의 자문에 응한 전문가들은 대체로 큰 틀에서 한-미동맹 강화를 확인하고 합의들을 이뤄낸 점을 이번 정상회담의 최대 성과로 꼽았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한-미동맹 강화 차원에서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고, 유호열 고려대 교수와 고유환 동국대 교수, 김연수 국방대 교수 등도 “한-미동맹의 강화와 신뢰를 확인하고 합의하는 자리가 됐다”며 후한 점수를 줬다. 김 교수와 유 교수는 특히 박근혜 대통령의 개인적인 매력과 리더십을 성공적 정상회담의 핵심 요인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김 교수는 “정부 구성이 늦어지는 등 회담 준비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그래도 잘 풀어낸 것은 박 대통령의 개인적 매력, 리더십이 크게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모예스의 NEW 맨유] 맨유, 왜 모예스를 선택했나

[스포탈코리아] 이두원 기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후임으로 데이비드 모예스(50) 에버턴 감독을 공식 선임했다. 이로써 27년간 이어졌던 ‘퍼거슨 시대’가 끝나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촉망받는 사령탑 중 하나인 ‘모예스의 시대’가 올드 트래포드에 펼쳐지게 됐다. 맨유는 9일(한국시간) 오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모예스 감독이 오는 7월1일부터 팀의 지휘봉을 잡게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6년이다. 퍼거슨 감독의 은퇴 선언 이후 주제 무리뉴 레알 마드리드 감독을 비롯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를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려놓은 위르겐 클롭 감독과 올레 군나르 솔샤르(현 노르웨이 1부리그 몰데 감독)와 라이언 긱스 등이 후보 물망에 올랐지만 맨유의 선택은 또 한 번 스코틀랜드 출신의 데이비드 모예스였다. 맨유의 새 사령탑으로 모예스가 선택된 배경에는 역시 프리미어리그(EPL) 무대에서 충분히 검증된 능력에 있다. 첼시행이 유력한 무리뉴를 제외하고 지도력이나 평판, 선수들로부터의 존경심 등을 평가했을 때 모예스는 단연 1순위에 꼽힐 만한 커리어를 지니고 있다. 실제 1998년 프레스톤 노스 엔드(현 3부리그) 사령탑을 시작으로 지도자의 길을 걷기 시작한 모예스 감독은 2002년 프리미어리그 클럽 에버턴의 지휘봉을 잡아 올해로 11년째 머물며 팀을 반석 위에 올려놨다. 재정적으로 넉넉하지 못했던 클럽을 맡아 EPL의 무시할 수 없는 강호로 키워낸 점은 특히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 모예스 감독은 EPL ‘올해의 감독상’을 3번이나 수상했다. 이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같은 횟수며 아스널의 아르센 벵거 감독(2회)보다 많은 수치다. 그가 재정 규모와 실력 면에서 톱 클럽이 아닌 에버턴의 지휘봉을 쥐면서도 한때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으로까지 회자된 건 우연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