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Following
22
Follower
9
Boost

포스코, 2차전지 집중육성…전기차 3억7천만대 리튬 확보

<아르헨티나 이야기> 아르헨 소금호수 산 "포스코" 리튬량 '전기차 3억대분' 횡재 아르헨티나 두 종류의 소금 산과 사막이 있다. 포스코가 인수한 아르헨티나 소금호수의 리튬 매장량이 당초 예상보다 6배나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는 보유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염수호(소금호수)의 최종 매장량을 국제 리튬 컨설팅 업체를 통해 평가한 결과, 2018년 2억8000만 달러를 주고 인수할 당시 추산한 220만t보다 6배 늘어난 1350만t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1350만t의 리튬은 전기차 약 3억700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리튬은 전기차 등에 들어가는 리튬이온배터리의 핵심 소재다. 또 염수호에 매장된 리튬의 평균 농도는 921mg/L로 확인됐다. 포스코는 "전 세계 염수호 중 리튬 매장량과 농도 모두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리튬 농도는 염수 1L에 녹아있는 리튬의 함량이다. 포스코는 투자한 아르헨티나 염수호에서 뜻밖의 '횡재'를 맞은 것을 계기로 이차전지 소재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이날 밝혔다. 원료 조달부터 소재 생산까지 '밸류 체인(가치사슬)' 완성을 목표로 삼았다.